우주. 자연. 인간의, 일필추상 Series
소호화백 _Collection
소호화백.회화_Painting
소호화백 _Original_판 화
중견/원로 작가
청년작가_Art Gallery
조 소_Carving and Modeling
소호화백_기획 호랑이작품
기획전시작품_Main event
소호화백. Art_판화
소호화백. 펜.작품_Auction
category_bottom
벌새
mobig
::: 현재위치 HOME> 게시판 > 작가자료실
제 목
노벨 화가상이 있다면 김원준 화백을 추천/ 브레이크뉴스
작성자
소호아트갤러리
번 호
11
작성일
2010-12-10
조회수
8116
내 용
노벨 화가상이 있다면 김원준 화백을 추천
17년간 대문을 걸어놓고 그림에만 몰두, 득도경지에 이르다!
 
문일석 발행인
 
 
소호(小昊) 김원준 화백(61세)의 창작정신은 남달랐다. 40대 때 화가로서 명성을 날렸던 김원준 화백이 갑자기 화단에서 사라졌다(?). 시골로 떠나 칩거하며, 그림만 그리는 생활로 자신의 몸을 은둔 시켰기 때문이다.
 
▲ 김원준  화백   ©브레이크뉴스
1993년, 그는 경기도 가평군 상면 수목원로 262-10(옛 주소는 상면 행현리 546-1번지. 미술관 전화 010-5558-1312)으로 이사를 했다. 대지 1백 50평에 60여평의 한옥이 있는 집이었다. 한옥은 말 그대로  폐가였다. 그는 대문을 안에서 잠가 걸고 그림 그리기에만 몰두했다. 그가 시골 마을의 이웃에게 얼굴을 내민 것은 이사 온 지 17년만이었다고 한다.
 
“그간 마을 이장이 누구인지도 몰랐습니다. 그 이유는 문을 잠가 걸고, 두문불출하며 그림만을 그렸으니까요. 지난 5월에 '소호 아트 미술관'이라는 간판을 걸고 제 집의  대문을 개방했습니다. 그때서야 마을 이장과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마을 사람들조차도 제가 화가인 줄을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김 화백은 지금까지 2,000여점의 그림을 그렸다. 칩거하는 기간에 1,000여점의 그림을 완성했다고 한다. 그 기간에는 그림을 세상에 내놓지 않았다. 이 때문에 가난과 청빈이 그의 벗이었다. 
 
▲ 김원준     ©브레이크뉴스
▲ 김원준     ©브레이크뉴스
김 화백은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우리나라의 전통색인 오방색을 자신의 그림에 도입했다. 물감도 스스로 개발, 사용해왔다. 30년이 지난 작품의 색이 조금도 변하지 않아 금방 그린 것처럼 선명하다. 김 화백은 자신의 그림을 '세계 최초의 일필추상'이라고 소개한다. 한 번의 붓놀림으로 작품을 큰 구도를 완성하기 때문이다.
 
▲ 김원준     ©브레이크뉴스
▲ 김원준     ©브레이크뉴스
▲ 김원준     ©브레이크뉴스
무문관에서 수년간씩 수행했던 스님들이 있다. 무문관이란 출입하는 문(門)이 없는 수행처를 뜻한다. 일체 방 밖을 나오지 않고 방 안에서만 수행한다. 무문관에서 수행하는 수도승들은 자신이 도를 깨쳤다고 생각되면 그때서야 문을 열고 나온다. 김 화백은 어쩜 무문관에서 수행해온 수도승을 닮은 화가이다. 17년간이나 바깥출입을 자제하고 칩거상태로 그림을 그렸으니까. 그래서 그의 그림은 득도의 경지에 다달아 특출나다. 고통어린 창작 기간을 거쳐 화사하게 핀 환희의 기쁨이 화폭에 담겨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의 작품을 보노라면, 한 작품 한 작품이 이 세상에는 없는, 유일한 작품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김 화백은 지난 5월 28일 '소호 아트 미술관(www.sohoartgallery.net)을 오픈했다. 자신이 칩거하면 그림 작업을 해온 한옥을 1년여 간 고쳐 그곳에 미술관을 만들었다. 그리고 이 미술관에 30여전에 그렸던 작품 50여점을 걸었다. 60이 넘은 나이에서야, 검은 머리가 흰머리로 변한 그때서야, 그간 그가 창작의 고통 기간을 거쳐 잉태한 그림을 세상에 내놓은 것이다. 화단이나 그림 애호가들이 그의 작품을 소장하고 싶어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을 것이다.
 
미술관은 한옥의 대들보와 서까레가 그대로 드러나는 실내이다. 100여년이 훨씬 넘는 연륜의 오래된 세월의 때가 묻은  대청마루도 있다. 고가구들도 설치되어 있다. 옛 스런 내부 분위기와 김 화백의 그림들이 어울려 있다. 한마디로 아름답다. 세계에 하나뿐인 미술관인 셈이다.
 
김 화백의 작품만을 전시하는 소호 아트 미술관은 가평의 '아침 고요 수목원' 근처에 있어 이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이 많아졌다고 한다. 방명록을 보니 “우연히 들렸다가 좋은 작품 많이 보고, 배우고 갑니다” “멋지고 개성 있는 그림 잘 보고 갑니다”라는 글들이 쓰여져 있다. 방문객들이 그림 감상을 담은 메모들은 문장이 수려하진 않지만, 그 메모에 순수함이 담겨 있다. 방문자 모두가 순수한 평론가들인 셈이다. 
 
▲ 김원준     ©브레이크뉴스
▲ 김원준     ©브레이크뉴스
김 화백의 그림은 한국 화단의 수준을 세계화-국제화 하는데 기여했다고 평할 수 있다. 가장 한국적인 게 가장 세계적이라는 말은 그를 두고 한 말일 수 있다. 김 화백은 가평에 숨어 살면서 세계 그 어디에도 그 어떤 화가에게서도 발견할 수 없는, 독특한 화풍을 만들어 내는데 성공했다. SK 최태원 회장이 그의 그림에 반한 것도 그런 이유에서 일 것이다. 
 
▲미술관 전경     ©브레이크뉴스
12월 9일 오후, 김 화백의 미술관이 있는 시골 마을엔 눈이 하얗게 쌓여 있었다. 마을 전체가 한 폭의 그림이었다. 자연과 더불어 숨 쉬고 있는 '소호 아트 미술관'. 그 미술관에 걸려 있는 김 화백의 그림을 모두 감상하고 나와 쳐다본 하늘은 더욱 더 아름다워 보였다.
 
“노벨 화가상이 있다면, 한국인 화가로서 득도경지에 이른, 소호 김원준 화백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moonilsuk@korea.com


 
 
 
 
 
닉네임 
비밀번호 
코멘트달기
 
         
번 호 제 목 작성자 날 짜 조회수
23      Facebook 에서 만나요...    홍 란 휘 2019-12-12 1133
22      우주와 자연을 거침없이 품어낸 '일필추상(一筆抽象) 세계    관 리 자 2018-12-25 1496
21      soho 의 일필 호랑이    관 리 자 2018-06-25 2215
20      SOHOARTCENTR / SOHO 의 특별작    sohoartcenterceo 2017-06-07 3454
19      우주 자연 인간 삼위일체의 일필추상 시리즈 연작을 발표하면서.....    소호 김 원 준 2016-04-02 5335
18      울산시 울주문화예술회관 특별기획 초대전    관 리 자 2012-03-02 7972
17      부산 국제신문 인물판 소호김원준 화백 기사    관 리 자 2012-01-21 7499
16      소호 김원준화백 KNN. SBS 주최작품특별초대전    관리자 2011-08-28 8322
15      소호 김원준 화백 KNN SBS부산방송국 특별 초대전 오픈행사 모습    관리자 2011-08-05 8637
14      세계최초 일필추상 소호김원준 화백 특별초대전<주최: KNN(SBS)/부산대신라이온스클럽>    소호아트갤러리 2011-07-20 7524
13      고품격 문화잡지< 글마루 > 나는 진실과 철학과 우주를 담는 화가다    관 리 자 2011-05-03 8304
12      세계속의 한국인 김원준화백 ◆브레이크뉴스◆    관 리 자 2011-01-15 7051
11      노벨 화가상이 있다면 김원준 화백을 추천/ 브레이크뉴스    소호아트갤러리 2010-12-10 8117
10      소호아트미술관 오픈 행사에 오신 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 2010-05-30 10770
9      소호아트 미술관 임시개관-2010년 5월 28일 오후 5시에 모십니다.    . 2010-05-22 8619
8      -소호아트 미술관 임시개관-    소호아트갤러리 2010-05-22 6606
7      소호아트미술관 임시 개관을 합니다.(2010.5.28 오후 5시에 )    소호아트갤러리 2010-05-22 6109
6      소호아트갤러리의 재일작가 문승근 컬랙션전 기획    관리자 2010-04-19 8178
5      가평미협초대회장 (추 경) 소호아트갤러리 작가 클럽등록  [1]  관 리 자 2009-09-16 6177
4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교수 역임 박용주작가 소호아트갤러리 청년작가 클럽가입  [1]  관 리 자 2009-09-16 8584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118-4 청부빌딩 5층 라포엠內/ 소호아트갤러리 대표자명 전재표  E-Mail:su1359m@naver.com
Mobile 010-8503-7752-- - -
Copyright sohoartgallery 2008 All rights reserved.